반려인들이 좋아하는 반려견 품종 "포메라니안" 원산지는 독일, 다양한 모색으로 사랑받다.

포메라니안은 다양한 모색과 활발한 성격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반려동물뉴스(CABN) 포메라니안은 원산지가 독일이다. 반려견 그룹에서는 토이 그룹에 속한다. 포메라니안의 평균 체중은 1.3KG에서 3.2KG정도 되며 체고는 평균 20Cm정도 된다. 포메라니안의 모색은 갈색, 검정, 흑갈색, 흰색, 블랙탄이 있다. 하지만 파티컬러 포메라니안의 색깔을 뛸때도 있어 모색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포메라니안은 쾌활하며 활발한 성격을 가진다. 또한, 사람들의 환경에 주의를 기울이며 인식되는 자극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향이 있다. 이로 인해 지나치게 짖게 되는 버릇이 형성 될 수 있음으로 잘 훈련을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또한, 포메라니안의 성격적 특성으로 외향적인면이 많음으로 장난감을 사용하면 사회화 훈련이나 기초 훈련을 완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포메라니안은 평균 12년에서 16년정도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화/연예

더보기

트롯신이 떴다, 트롯 새싹 정용화,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를 재즈풍으로 직접 편곡!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3일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해외에서 대박날 것 같은 K-트로트’를 주제로 진행된 트롯신들의 레전드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트롯신들은 ‘K-트로트의 세계화’를 위해 또 다른 도전에 나섰다. 시청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해외에서 대박날 것 같은 K-트로트 TOP7’을 부르기로 한 것. 선정된 곡 목록에는 나훈아, 조용필, 심수봉 등 트로트계 거장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어 트롯신들조차 긴장하게 만들었다. 특히, ‘트로트 퀸’ 장윤정은 대선배 나훈아의 ‘잡초’를 부르게 되어 쉽지 않은 도전임을 밝혔다. 장윤정은 ”남자 노래라 더욱 어렵고 익숙지 않다“ 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하지만, 막상 무대가 시작되자 걸크러쉬한 매력을 선보인 장윤정에 선배들은 ”우리가 알던 잡초가 아니다“ 라며 일동 박수를 쳤다는 후문이다. 또한 ‘트롯 새싹’ 정용화는 심수봉의 노래 ‘백만송이 장미’를 재즈풍으로 직접 편곡해 눈길을 끌었다. 박상철의 ‘무조건’을 부르게 된 진성은 깜찍한 안무까지 연습해 무대를 뒤집어 놓을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이어 김연자가 부르는 강진의 ‘땡벌’, 주현미가 부르는 김수희의 ‘남행 열차’, 설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