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한국문학세상, 제39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에 이완우·송덕영·이순애 선정

종이 없는 작가 등용문으로 3차례 등단지도 후 당선자 결정
공모전 투명 심사 시스템에 응모한 작품, 심사위원이 비밀 코드로 접속해 심사 후 예선 통과자, 등단지도 과정 합격해야 당선자로 결정되는 방식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한국문학세상은 지난 6월 1일부터 한 달간 국민을 대상으로 "제39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 작품을 인터넷으로 공모해 3명을 당선자로 선정했다.

김영일 심사위원장은 당선자로 시 부문에 이완우와 송덕영을, 동시 부문에 이순애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영일 위원장은 다음과 같이 심사평을 밝혔다.

이완우 시인은 시 ‘밥 먹어라’ 외 2편을 통해 고향집 굴뚝에서 밥 짓는 연기가 뭉글뭉글 나오고 해가 서산으로 넘어갈 때까지 밖에서 뛰어놀던 아이에게 어서 빨리 들어와 밥 먹으라며 사리문 담장너머로 불러대는 어머니의 낭낭한 목소리를 시골적인 풍경으로 묘사하며 감동을 끌어 냈다.

송덕영 시인은 시 ‘상념의 지옥’ 외 2편을 통해 마음에 품고 있던 생각을 알에서 덜 여문 생의 흔적으로 표현했다. 어딘지 모를 껍데기를 타고 가는 망망대해가 고뇌의 흔적이라며 자주 바뀌는 생각을 모래성에 비유하고 집을 몇 채나 짓고 허물기를 반복했다며 형상화를 연출했다.

아동문학가 이순애는 동시 ‘토리 이야기’ 외 2편을 통해 반려견이 졸고 있는 것을 보고 주인이 장난삼아 이름을 불러 보았더니 두 귀를 쫑긋 거리고 고개를 갸웃갸웃거리다가 함박웃음으로 뛰어오는 모습을 아기자기한 동심으로 끌어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 위원장은 “이번 당선자들은 비록 늦게 문단에 등단하지만, 오랫동안 등단의 꿈을 이루기 위하여 글쓰기 수련을 해온 것이 한국문학세상 창립 정신인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호연지기’와 일치하고 작품에서 풍기는 진취적 기상이 높은 평가를 받아 당선자로 결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아쉽게도 수필과 소설 부문에서는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한국문학세상은 "제39회 한국문학세상 신인상" 당선자가 향후 생활문학이나 내 책 갖기(시집, 수필집, 소설집 등) 출간을 신청할 경우, 소량 출간 시스템으로 저렴하게 출간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준다.

한편 한국문학세상은 2001년 온라인을 기반으로 출범했으며 세계 최초로 각종 공모전을 인터넷으로 접수하고 심사와 당선작까지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백일장 대회 개최가 어려운 공공기관이나 기업, 학교 등의 각종 백일장 접수와 심사대행, 수상작까지 책으로 출간하는 원스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문화/연예

더보기
한국인의 노래, ‘80년대 아이유, 노래하는 스님’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31일 방송된 ‘한국인의 노래’ 6회에서는 MC 최수종이 ‘노래하는 스님’ 보현스님과 ‘감성 보컬 선술집 사장’ 안병재 씨를 위해 노래 배달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한국인의 노래'는 최수종이 사연의 주인공을 직접 찾아가 그만을 위해 특별 편곡한 노래를 배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최수종이 첫 번째 노래 배달을 위해 향한 곳은 남양주에 있는 ‘불암산’. 그곳에서 만난 오늘의 주인공은 ‘노래하는 스님’ 보현스님이었다. 두 사람은 자리를 잡고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스님은 출가 이전에 가수였다고 말하며 노래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고등학교 시절 친구와 남산 길을 걷던 중 CF 감독에게 캐스팅되어 광고모델로 데뷔하게 됐다는 보현스님. 당시 방송국에서 신인 배우였던 최수종을 만났었다고 말하자, 최수종은 깜짝 놀라며 “선배님이시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작곡가 이봉조의 눈에 띄어 가수 ‘이경미’로 데뷔한 보현스님은 KBS 드라마 ‘사모곡’의 주제곡을 부르며 인기가수로 자리매김했다. 스님은 왕성한 활동을 이어간 만큼 경제 사정이 부족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야간업소를 하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