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기막힌 유산’ 신정윤, 촬영 현장 첫 공개…시크한 냉미남+기막힌 수트핏 ‘심쿵’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우월한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기막힌 유산’ 첫 촬영현장이 포착됐다.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제작진이 신정윤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돋우고 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가장 공계옥(강세정 분)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 부 노인(박인환 분)과 위장 결혼을 하게 되는 엉뚱발랄하고 유쾌발칙한 가족극. 극중 신정윤은 부 노인의 F4급 꽃미남 네 아들 중 셋째인 ’부설악’으로 열연한다. 신정윤이 연기하는 설악은 명문대 졸업 후 국내 굴지 기업의 외식 사업부를 이끄는 최연소 본부장으로 항상 현장을 발로 뛰는 못 말리는 워커홀릭에 가족은 물론 주변과 엮이기 싫어하는 차가운 개인주의자.

이와 관련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는 블랙 앤 화이트 정장 차림으로 넘사벽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훤칠한 키에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무심한 듯 풍기는 시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신정윤은 안방 여심을 정조준하며 그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이처럼 겉보기엔 로맨스와는 담을 쌓은 듯한 냉미남 설악이 마장동에서 정육 배달일을 하는 처녀 가장 계옥과 어떻게 엮이는 것일지, 신정윤과 강세정 이들 두 사람이 그려갈 기막힌 인연과 운명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제작진은 “부설악은 그동안의 드라마 속의 본부장, 재벌 2세와는 다른 매력의 소유자”라고 귀띔하며 “강세정과 만나면서 설악산의 사계절처럼 다양한 팔색조 매력을 보여줄 신정윤의 연기 변신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정윤의 냉철하고 이지적인 차도남 포스가 폭발할 ‘기막힌 유산’은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문화/연예

더보기

트롯신이 떴다, 트롯 새싹 정용화,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를 재즈풍으로 직접 편곡!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3일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해외에서 대박날 것 같은 K-트로트’를 주제로 진행된 트롯신들의 레전드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트롯신들은 ‘K-트로트의 세계화’를 위해 또 다른 도전에 나섰다. 시청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해외에서 대박날 것 같은 K-트로트 TOP7’을 부르기로 한 것. 선정된 곡 목록에는 나훈아, 조용필, 심수봉 등 트로트계 거장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어 트롯신들조차 긴장하게 만들었다. 특히, ‘트로트 퀸’ 장윤정은 대선배 나훈아의 ‘잡초’를 부르게 되어 쉽지 않은 도전임을 밝혔다. 장윤정은 ”남자 노래라 더욱 어렵고 익숙지 않다“ 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하지만, 막상 무대가 시작되자 걸크러쉬한 매력을 선보인 장윤정에 선배들은 ”우리가 알던 잡초가 아니다“ 라며 일동 박수를 쳤다는 후문이다. 또한 ‘트롯 새싹’ 정용화는 심수봉의 노래 ‘백만송이 장미’를 재즈풍으로 직접 편곡해 눈길을 끌었다. 박상철의 ‘무조건’을 부르게 된 진성은 깜찍한 안무까지 연습해 무대를 뒤집어 놓을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이어 김연자가 부르는 강진의 ‘땡벌’, 주현미가 부르는 김수희의 ‘남행 열차’, 설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