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꽃길만 걸어요, 양희경-심지호, 땅의 존재 알게 되며 '흥미진진 전개'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꽃길만 걸어요’가 시청률 상승곡선을 그리며 쾌속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KBS 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같은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 분)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어제(17일) 방송된 ‘꽃길만 걸어요’ 80회에서 ‘탄산수 개발 프로젝트’의 수원지 부지 매입을 위해 지훈(심지호 분)을 독촉하는 병래(선우재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엔딩에서는 수소문 끝에 부지의 주인을 찾아간 지훈이 꼰닙(양희경 분)과 맞닥뜨리게 되고, 꼰닙은 죽은 남편이 남긴 땅의 존재를 알게 되며 이후 이어질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꽃길만 걸어요’ 80회가 분당 최고 시청률 24%, 전국 시청률 21.8%를 기록하였다. 이러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25%의 고지를 언제 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오늘(18일) ‘꽃길만 걸어요’ 제작진이 생각지 못한 땅의 존재를 알게 된 꼰닙이 여원을 불러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과 지훈이 여원에게 의미심장한 제안을 하는 장면을 공개하였다. 특히 지훈의 제안에 당황스러워하는 여원의 모습이 오늘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킨다.
‘꽃길만 걸어요’ 제작진은 “오늘 방송되는 81회에서 꼰닙의 가족에게 중요한 변환점이 될 내용이 공개될 예정이다. 땅에 대한 이야기가 구체적으로 그려지며 지훈과 꼰닙 그리고 꼰닙의 가족들에 대한 행보가 점점 흥미진진해질 것이니 본 방송에 대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BS 1TV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81회는 오늘(18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됐다.


문화/연예

더보기
집사부일체, 김남길, 폭발적인 예능감 X 따뜻한 마음씨까지…모두 갖춘 반전 매력남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집사부일체’ 김남길이 폭발적인 예능감은 물론 따뜻한 마음씨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16일(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6.1%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무려 4%까지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는 신성록,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가 열정 사부 김남길과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김남길과 멤버들에게 만보기를 제공, 여섯 명의 총 걸음 수를 환산해 학용품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학용품을 기부할 것임을 알렸다. 이에 김남길과 멤버들은 점심 식사도 거르고 걸음 수를 높이기 위해 열정을 불태웠다. 김남길은 걸음 수를 높이기 위해 멤버들을 배드민턴장으로 이끌었다. 이들은 김남길과 신성록, 이승기와 이상윤, 양세형과 육성재로 팀을 나눠 배드민턴 대결을 펼쳐 저녁식사 당번을 뽑기로 했다. 김남길은 마치 선수 같은 스매싱과 고급 스킬 등 놀라운 실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반면 신성록은 엉성한 실력으로 ‘엉성록’이라는 별명을 얻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신성록의 의외의 활약으로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