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젠, 엔진 전처리 연료 및 배기가스 저감장치 신기술 검증 공개 테스트 발표

신기술 검증 공개 테스트 발표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크레젠이 엔진 전처리 연료 및 배기가스 저감장치 신기술 검증 공개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지난 26일 발표했다.

‘세 번째의 기적’은 WIPS 지난 2018년 12월 14일 조사자료에 의하면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된 ‘엔진 전처리 연료 및 배기가스 저감’ 기술로서, 기존의 후처리방식에서 제거하지 못한 유해가스를 엔진 전처리방식으로 효율을 증가시켜 연소율을 높여 연료 및 배기가스를 20% 이상 저감시키는 기술이다.

신개념의 엔진 전처리방식은 탄소섬유의 방사에너지를 이용하여 엔진의 열손실 량만큼 보완하여 연소실 환경을 최적화시켜 효율을 증가하여 연료 및 유해가스를 저감시키며 출력을 상승시키는 신기술로, 환경부 산하 환경기술시험원에 환경 NET 신기술 인증을 신청하였다.

크레젠은 신청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에너지 절감 및 환경 오염방지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는 것인지 검증을 위하여 공개 테스트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크레젠 대표 박흥수는 그동안 유로4, 유로5, 유로6, 엔진별 데이터를 개발하여 기술 검증을 위하여 국내 및 중국 북경, 하얼빈, 상해, 심천, 등에서 100여차례 이상 검증하였고 AUSA 2012 미육군 국무성 조달전시회에 출품하여 조달청 등록을 통보받았다.

한편 크레젠은 1999년 설립된 신제품개발 전문회사이다. 지난 2003년도에 TI DSP 5416칩을 기반으로 무선 MP3 플레이어를 처음 개발에 성공하여 TI 뉴스룸을 통하여 외신에 발표되었다.


문화/연예

더보기
편의점 샛별이] 볼수록 따뜻하고 유쾌하다, 김유정X지창욱 가족들 케미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편의점 샛별이’ 볼수록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생활밀착형 공간 편의점을 무대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편의점 샛별이’는 예능 뺨치는 재미로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람들 간의 정, 따스한 감성을 녹여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기고 있다. 이러한 ‘편의점 샛별이’의 이야기 속에서 최대현(지창욱 분)의 가족들은 정감 넘치는 캐릭터들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집안의 실질적인 가장 엄마 공분희(김선영 분)와 아내에게 꼼짝 못하는 살림꾼 아빠 최용필(이병준 분), 철없는 누나 최대순(김지현 분)까지. 어딘가에 살고 있을 듯 친근한 가족의 모습으로, 또 시트콤을 보는 듯한 요절복통 가족의 모습으로 ‘편의점 샛별이’의 재미와 감동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엄마 공분희와 정샛별(김유정 분)의 ‘친모녀’보다 더 모녀 같은 케미는 훈훈한 시청 포인트다. 극중 정샛별은 점장 최대현을 좋아해 편의점 알바를 시작했지만, 이를 통해 만난 최대현의 엄마 공분희와 훈훈한 케미를 만들며 안방극장의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고 있다. 아들 최대현의 등짝을

트롯신이 떴다, 트로트 대부 남진x트로트 여왕 김연자, 36년만에 듀엣 무대 재현!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로트계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36년 전의 듀엣 무대를 재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매번 새로운 주제로 ‘랜선 공연’ 무대를 꾸몄던 트롯신들이 이번 주에는 ‘전설들의 듀엣’을 주제로 무대에 도전한다. 공연 당일, 대기실에서 만난 트롯신들은 ‘듀엣 도전’을 앞두고 “정말 피 말린다”,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라며 긴장감을 호소했다. 특히, 36년 전 전설의 듀엣 무대를 함께 했던 대부 남진과 트로트 여왕 김연자가 짝이 되어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두 사람은 듀엣 무대 재현을 앞두고 남진의 곡 ‘파트너’를 선곡했다. 김연자는 대선배 남진과의 듀엣을 앞두고 한땀 한땀 손으로 악보를 그려오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춰 트롯신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대부 남진 또한 김연자와 오랜만에 갖는 듀엣 무대에 긴장해 밤잠을 설쳤다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아끼는 후배 김연자만을 위해 노래를 개사하는 등 ‘최고의 파트너’로 거듭날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트로트 여제의 아우라로 항상 무대를 장악하던 김연자가 무대 직전 두 눈을 질끈 감을 정도로 긴장감을 호소해 지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