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젠, 엔진 전처리 연료 및 배기가스 저감장치 신기술 검증 공개 테스트 발표

신기술 검증 공개 테스트 발표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크레젠이 엔진 전처리 연료 및 배기가스 저감장치 신기술 검증 공개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지난 26일 발표했다.

‘세 번째의 기적’은 WIPS 지난 2018년 12월 14일 조사자료에 의하면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된 ‘엔진 전처리 연료 및 배기가스 저감’ 기술로서, 기존의 후처리방식에서 제거하지 못한 유해가스를 엔진 전처리방식으로 효율을 증가시켜 연소율을 높여 연료 및 배기가스를 20% 이상 저감시키는 기술이다.

신개념의 엔진 전처리방식은 탄소섬유의 방사에너지를 이용하여 엔진의 열손실 량만큼 보완하여 연소실 환경을 최적화시켜 효율을 증가하여 연료 및 유해가스를 저감시키며 출력을 상승시키는 신기술로, 환경부 산하 환경기술시험원에 환경 NET 신기술 인증을 신청하였다.

크레젠은 신청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에너지 절감 및 환경 오염방지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는 것인지 검증을 위하여 공개 테스트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크레젠 대표 박흥수는 그동안 유로4, 유로5, 유로6, 엔진별 데이터를 개발하여 기술 검증을 위하여 국내 및 중국 북경, 하얼빈, 상해, 심천, 등에서 100여차례 이상 검증하였고 AUSA 2012 미육군 국무성 조달전시회에 출품하여 조달청 등록을 통보받았다.

한편 크레젠은 1999년 설립된 신제품개발 전문회사이다. 지난 2003년도에 TI DSP 5416칩을 기반으로 무선 MP3 플레이어를 처음 개발에 성공하여 TI 뉴스룸을 통하여 외신에 발표되었다.


문화/연예

더보기
본격연예 한밤,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성훈 깜짝 고백 난 연애 못 하는 남자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의 주인공 성훈이 지난 25일 방송된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침체기를 맞은 극장가에 설레는 봄바람을 안겨줄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가 3월 25일 개봉했다. 배우 성훈과 김소은 주연으로 카페 오너와 알바생의 티격태격 로맨스를 담은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본격연예 한밤’은 로맨스의 주인공 성훈과 카페 데이트를 함께했다. 성훈은 예능에서 보여준 친근하고 다정한 이미지와는 달리, 영화에서는 까칠한 악덕 사장님 ‘승재’ 역을 맡았다. 성훈 본인도 승재를 “노동청에 신고하고 싶은 사장”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이에 영화 속 승재와 실제의 성훈이 얼마나 닮았는지 물어보자 성훈은 “지금의 저와는 비슷하지 않지만, 20대였을 때에 자기표현을 못 했던 모습이 영화 속 승재와 40~50%까지는 비슷한 것 같다.”라고 답했다.한밤은 극 중 카페 오너 역할인 성훈에게 화제의 ‘달고나 커피’ 한 잔을 주문했다. 실제로 달고나 커피를 만든 적이 있다며 흔쾌히 응한 성훈은, 재료를 가져다주자 능숙하게 커피를 만들기 시작했다. 사백 번은 저어야 완성된다는 커피를 성훈이 한참 동안

맛남의 광장, 송가인, 이상형은 남자다운 男 ‘맛남의 광장’ 멤버들 중에는 백종원?!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26일(목) 밤 10시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이 ‘진도 파스츄리’에 이어 두 번째 대파 메뉴인 ‘진도 파국’으로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지난주 SBS ‘맛남의 광장’은 위기의 진도 대파 살리기에 나서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산지 폐기되는 진도 대파의 모습이 공개돼 많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충격적인 광경에 ‘마음을 다잡았던 양세형은 ‘진도 파게트’로 메뉴 등극에 성공해 진도 대파 소비 촉진에 힘을 보탰다. 백종원은 ‘진도 파스츄리’에 이어 두 번째 대파 메뉴인 ‘진도 파국’을 공개해 멤버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여기엔 숨겨진 일등 공신이 있었다고. 그 주인공은 바로 ‘맛남 공식 요알못’ 김희철이었다. 그는 파국 레시피에 포함되었던 숙주와 고사리를 빼고 파 본연의 맛을 느끼자고 제안했다. 김희철의 일리 있는 조언에 신뢰가 생긴 백종원은 그에게 매운 양념장을 만드는 것까지 허락받아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백종원의 레시피와 김희철의 조언으로 재탄생된 ‘진도 파국’을 시식한 송가인은 “어허 좋다”, “역시 진도 대파여”라고 구수한 찬사를 보내며 파국을 순식간에 비워냈다.